한자신문
> 뉴스 > 사회
龍仁서 우한肺炎 有症狀者 3名 追加 發生…防疫 非常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1.29  16:09:5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용인=뉴스1) 김평석 기자 = 지난 27일 음성 판정을 받기는 했지만 우한폐렴 유증상자가 처음으로 발생했던 경기 용인시에서 하루 만인 28일 3명의 유증상자가 추가 발생했다.

이에 따라 용인시가 그동안 운영하던 방역대책반을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하는 등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유증상자 가운데 1명은 27일 유증상자가 발생했던 병원, 나머지 2명은 본인이 보건당국에 신고해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현재 이들 가운데 2명은 성남 국군 수도병원, 1명은 분당서울대병원으로 이송돼 격리 중이다.

병원을 찾았던 유증상자는 인플루엔자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으나 폐렴증상이 있어 국군수도병원으로 옮겨졌다.

이들 3명에 대한 검체 조사 결과는 29일 오후께 나올 것으로 알려졌다.

유증상자로 분류된 3명 모두 폐렴 발생지인 우한시나 중국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1명은 중국 항저우를 방문했다 지난 19일 귀국했고, 1명은 우한시, 1명은 장수성 우시시 등을 찾았다 각각 17일 귀국했다.

이들 3명 모두 귀국 당시 발열 등의 증상이 있었다고 보건 당국은 전했다.


 

현재 이들 외에 상하이 항공을 통해 지난 22일 입국하다 확진자와 접촉한 1명과 우한시에서 근무하다 23일 귀국한 1명을 능동감시 대상자로 지정해 1대 1 상담 및 관찰 등을 하고 있다.

이들 두 사람은 입국 당시 발열 등의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27일 이모(36)씨가 발열과 흉통, 호흡곤란 등의 증세로 용인시 기흥구 한 병원을 찾았다가 우한 폐렴 유증상자로 분류돼 국군 수도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음성 판정을 받고 귀가했다.

용인시는 지난 20일부터 운영하던 보건소 방역대책반과 재난상황실을 27일부터 시민안전담당관, 보건소, 공보관 행정과 등 각 부서가 참여하는 재난안전대책본부로 격상했다.

또 처인기흥수지구 보건소와 용인세브란스병원 다보스병원 강남병원을 선별진료소로 지정해 운영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유증상자들이 접촉한 사람과 동선 등을 확인하고 있다”며 “검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가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제1장
2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2장
3
孫子兵法 (5) 始計篇(시계편)
4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創世記(창세기) 제3장
5
孫子兵法 (7) 始計篇(시계편)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