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사자성어
고사성어 - 苦肉之計(고육지계)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2.10  18:54:3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고사성어 - 苦肉之計(고육지계)

苦:괴로울 고, 肉:고기 육, 之:어조사 지, 計:꾀할 계

제 몸을 괴롭혀가면서까지 어려운 상황에서 벗어나려고 하는 계책

삼국시대의 周瑜(주유)는 吳(오)나라 장수로 지모가 뛰어났다. 曹操(조조)의 魏(위)나라 수군 도독인 채모와 장윤은 주유의 계략에 빠져 조조에게 참살 당했고 뒷날 조조가 가슴을 쳤을 때는 이미 엎질러진 물이었다. 조조는 오나라를 공략하기 위해 長江(장강·양자강)에 수십만 대군을 배치했다.

유명한 赤壁(적벽)대전의 서막이었다. 도저히 승산이 없다고 본 주유는 궁여지책으로 火攻(화공)작전을 세워 보았다. 주유는 노장 黃蓋(황개)와 머리를 맞대고 각본을 짰다. 거짓 항복하는 이른바 詐降計(사항계)를 쓰기로 한 것이다. 황개가 주역인 연극은 시작되었다. 작전 회의에서 황개가 비장한 어조로 말했다.

"조조의 대군을 도저히 이길 수 없소. 항복하는 게 좋을 것 같소."황개의 말이 채 끝나기도 전에 벽력같은 주유의 호통소리가 나왔고 곧이어 황개는 곤장형에게 처해졌다.

살갗이 터져 유혈이 낭자한 처절한 體刑(체형)이었다. 이 모습을 전해 들은 蜀(촉)나라의 諸葛亮(제갈량)은 "자신의 몸에 고통을 가하는 고육의 계책을 쓰지 않고는 조조를 속일 수 없었겠지(不用苦肉計 何能瞞過曹操)"라고 했다고 한다.

황개는 심복 부하를 시켜 거짓 항복 편지를 조조에게 전하게 했다. 편지를 읽어본 조조는 조금도 의심하지 않았다. 첩자로 오나라 군부에 박혀 있다가 자초지종을 지켜본 채모의 두 동생이 보낸 보고서의 항복 이유가 일치했기 때문이었다. 

뒤에 귀순을 가장한 황개는 인화물을 실은 배를 몰고 가 조조군의 船團(선단)에 부딪히게 해서 화염에 휩싸이게 했다. 이리하여 苦肉之計는 성공했고 吳는 魏에 대승을 거두었다.

[출전]:《三國志》<吳志>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유영하 만난 박근혜 "統合 메시지 無爲로 돌아갔다"
2
미래한국당, '比例1번' 조수진 前 동아일보 記者…유영하 '落薦'
3
한국민속촌, 코로나19 바이러스 終熄 祈願祭 進行
4
合參 "北發射體 410km 飛行…코로나 狀況 속 不適切"
5
全國 첫 初中高生 全員에 20萬원 돌봄쿠폰 支給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