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정치·행정
통합당·국민의당 간 '셀프除名' 議員들, 法院 判決에 민생당으로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6  23:03:07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김진 기자 = 법원이 16일 민생당 전신인 바른미래당에서 이른바 '셀프 제명'을 의결한 비례대표 8명에 대한 제명 취소를 요구하는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였다.

이에 따라 셀프 제명을 통해 미래통합당, 국민의당으로 이적한 비례대표 8명의 당적은 민생당으로 변경되게 됐다. 통합당에서 공천을 받거나 경선 과정을 거치고 있는 의원들의 경우 향후 거취에 중대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또 민생당은 지난달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합당으로 탄생한 정당으로, 소속 의원이 18명에서 26명으로 늘어 교섭단체 지위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민생당에 따르면 서울 남부지방법원은 이날 오후 김삼화·김중로·김수민·신용현·이동섭·이상돈·이태규·임재훈 의원을 상대로 제출된 바른미래당의 가처분 신청을 인용했다.

법원은 판결문에서 "정당에서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제명 대상자로서 그에 관한 의결에 참여하는 것은 원칙적으로나 헌법이나 공직선거법, 국회법, 정당법 등 관련 규정 및 입법취지에 어긋나는 것으로서 허용돼선 안 될 것"이라고 봤다. 또 "만일 비례대표 국회의원이 정당에서 이뤄지는 자신에 대한 제명 결의에 직접 참여한 경우 그러한 결의에는 중대하고 명백한 하자가 존재한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판시했다.

가처분 인용으로 제명 처분의 효력은 본안 사건 판결까지 정지된다. 즉, 이들 비례대표 8명의 당적은 본안 사건 판결까지 셀프 제명 이전 상태인 민생당 소속이 된다.

이들 비례대표 8명이 민생당에 합류하지 않으면 법원 판결에 따라 의원 자격을 상실하게 된다. 정당법 제42조 2항은 '누구든지 2 이상의 정당의 당원이 되지 못한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제55조는 '2 이상의 정당의 당원이 된 자는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아울러 공직선거법 제52조 1항 제6호는 정당 추천 후보자가 당적을 이탈·변경하거나 2개 이상의 당적을 갖고 있을 때 후보자 등록 무효를 규정하고 있다.

 


김삼화(서울 중랑갑)·김중로(세종갑)·김수민(충북 청주청원)·이동섭(서울 노원을) 의원은 셀프 제명을 통해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후 통합당에 합류해 통합당 후보로 4·15 총선 공천을 받았다. 임재훈 의원은 통합당 경선에서 탈락했고 신용현 의원은 대전 유성을에서 경선 중이다. 정당법과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이들 의원들의 향후 거취에는 중대한 영향이 있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강신업 민생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통합당으로 가 있는 김삼화·김수민·김중로·신용현·이동섭·임재훈 의원, 국민의당으로 간 이태규 의원도 민생당 당적을 갖게 된다는 얘기"라고 말했다. 또 "당원에게만 공천을 줄 수 있으므로 (일부 의원에 대한 공천은) 무효"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들 중 통합당 공천을 받은 사람이 있는데 지역구 출마를 하려면 (민생당을) 탈당해 의원직을 상실하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강 대변인은 이번 판결이 전례없는 비례대표 전용 위성정당의 근거를 무력화했다고 주장했다. 정치권에서는 총선을 앞두고 더불어민주당이 참여하는 진보개혁진영의 비례연합정당, 통합당의 미래한국당이 위성정당으로 등장한 상태다.

강 대변인은 "(판결에 따르면) 여러 당에서 후보를 파견해 비례연합정당을 만든다 하더라도 나중에 셀프 제명을 통해 각 정당으로 돌아가는 것이 어려워진다는 것"이라며 "미래한국당도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그는 "합당·해산·제명의 경우에만 의원직을 유지한 채로 당적 이탈이 가능하다"며 "비례연합정당이 해산을 통한 꼼수를 쓰면 의원직을 가진 채로 각 정당으로 갈 수 있는 것은 맞는다"고도 했다.

다만 "그렇게 되면 의원이 사망하는 등의 경우 후순위가 비례대표 의원직을 이어받지 못해 공석이 생기고, 국민 의사가 왜곡되게 된다"며 "어떤 꼼수로도 국민의 의사와 선택을 왜곡해선 안 되는 것이기 때문에 해산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달 18일 바른미래당 의원들은 의원총회를 열어 안철수계를 포함해 비례대표 의원 9명을 제명했고, 이중 6명은 통합당에 합류했다. 다만 최도자 의원은 이후 민생당에 합류했으며, 이태규 의원은 국민의당에 합류했다. 이상돈 의원은 무소속이지만 민생당과 일부 무소속 의원들이 결성한 교섭단체 '민주통합의원모임'에서 활동하고 있다.

민생당은 지난 4일 최도자 의원을 제외한 8명의 의원에 대한 '셀프 제명' 효력을 정지해달려며 가처분신청을 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윤미향 疑惑'에 野圈 總攻勢…"탈을 쓴 늑대, 할머니에 寄生"
2
大規模 開發 對象 疏通協議體 運營 基準 新設
3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제10장
4
白君基 市長,“主要 懸案 關聯 國費 確保 힘 모아 달라”
5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창세기(創世記) 제14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