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사회
추미애 解明에 與 立場表明 自制…野 "新派小說·苟且한 詭辯"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9.13  20:26:10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나오고 있다. 2020.9.1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 등 야당은 13일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아들 군 복무 특혜 의혹 관련 입장 표명에 대해 "본질을 흐리는 신파소설"이라며 맹공을 퍼부었다. 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입장 표명을 자제했다.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추 장관이 입장문이라는 신파 소설을 내놓았는데 요즘 말로 웃프기 그지없다"고 비판했다.

앞서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해당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유감 표명을 했다. 추 장관은 "국민께 정말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 그러나 저는 검은 것을 희다고 말해본 적이 없다"며 특혜가 없었음을 강조했다. 이 과정에서 남편이 다리가 불편한 장애인이란 점도 밝혔다.

배 대변인은 "법무 장관은 대한민국 법 정의를 앞세우는 '정의의 장관'인데 그런 막중한 책무를 진 자가 제 아들만 귀히 여겨 저지른 일이 죄다 들통나니 이제 와 바짝 엎드리며 '불쌍하니 봐주십쇼'식의 동정을 구걸하고 있다"며 "내일 대정부질문만 순탄히 넘겨보자며 대통령과 짜고 치는 가증의 눈물쇼로 보일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아들 서모씨의 '황제 군 복무' 논란의 본질은 어디 두고 난데없이 교통사고로 장애를 가진 남편을 소환해 가족 신파를 쓰나"라며 "과거 삼보일배로 하이힐에 올라탈 수 없게 되었다는 자기 처지 비관은 지나가던 소도 웃을 구차한 궤변"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엄마가 추미애가 아닌 일반 국민은 추미애의 아들에게만 주어진 특혜와 불공정에 분노한다"며 "해명을 요청한 기자에게 '제가 누군지 아나'라며 자신의 특권의식을 서슴없이 발휘한 추 장관 아들의 덜 떨어진 자신감에 분노한다"고 직격했다.

배 대변인은 "이 땅, 대한민국 엄마들 중 추 장관보다 아들을 덜 사랑한다는 엄마가 어디 있겠나"라며 "귀한 아들들을 애를 끓이면서 나라에 맡겨야 하는 엄마들에게 오늘 추 장관의 입장문이 얼마나 가소롭겠나. 가련한 시늉하며 본질을 흐리지 말라"고 지적했다.

이어 "법 앞의 평등의 본을 무너뜨리며 감히 법무, 검찰 개혁을 논할 자격이 없다"며 "추 장관이 지금 나서서 해야 할 일은 아들의 군 특혜 논란의 종지부를 찍기 위해서 스스로 계급장 떼고 수사받으며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배준영 당 대변인도 앞서 구두논평을 통해 "각종 의혹에 대해 명확한 해명을 내놓지 않았다"며 "또 검찰 수사가 진행중인 만큼 모든 것은 법의 판단을 받아야 할 사안임에도 국민 감정선을 건드려서 모면하려는 의도가 보인다"고 했다.

조혜민 정의당 대변인도 이날 논평에서 "묵묵부답으로 일관하지 않고 국민들께 송구함을 밝힌 것에 대해서는 다행스러운 마음"이라면서도 "그러나 추 장관은 의도치 않은 개입이 부당한 권력을 행사할 수 있음을 여전히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 대변인은 "당시 더불어민주당의 대표로서 본인의 발언과 행동이 어떤 위력으로 다가설지에 대해 숙고하고 있지 못한 것은 아닌지 실망스럽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가 되고 있는 사항에 대해 제대로 입장을 밝히지 않기에 논란이 반복되고 있는 것이 지금의 모습"이라며 "추 장관의 공적 권력에 대한 안일한 인식에 아쉬움을 표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추 장관의 해명에 대한 별도의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여론을 주시하고 있다.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뉴스1과 통화에서 "추 장관의 입장 표명을 있는 그대로 봐달라"고 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新規確診 70名, 이틀連續 두자리…地域發生 55명,39일만 最低
2
秋夕 앞두고 超大型 惡材…北 民間人 被擊, 與野 緊張 속 對峙
3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민수기 (民數記) 제17장
4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민수기 (民數記) 제16장
5
한문성경(漢文聖經) 1912 민수기 (民數記) 제15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