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뉴스 > 정치·행정
文大統領, '美大選 關聯' 安保長官會議 主宰…"韓美 外交日程 豫定대로"
안종운  |  ahnjw4555@hanmail.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1.06  07:04:03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2020.11.2/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김현 기자,구교운 기자 = 미국 대선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를 눈 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청와대는 마지막까지 개표 상황에 촉각을 세우며 신중한 태도를 취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날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와 외교안보관계장관 회의를 잇달아 개최하고 미국 대선 상황에 대한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5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부터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있다. 문 대통령은 미국 대선 상황을 보고 받고, 그 결과가 한반도에 미칠 영향과 대안을 분석하는 데 집중한다는 방침이다.

청와대는 이날 오후 3시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를 열어 미국 대선 상황에 대해 논의하고 외교·안보·경제 등에 미칠 영향을 분석했다. 이어 문 대통령 주재로 2시간가량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해 NSC 상임위 논의 결과를 보고한 뒤 향후 대응방향을 협의했다.

이날 NSC 상임위 및 외교안보관계장관회의에는 강경화 외교부장관, 이인영 통일부장관, 서욱 국방부장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이 참석했다.

청와대는 회의를 마친 뒤 결과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한미 외교 당국 간의 소통과 협의를 안정적으로 지속해 나가면서, 굳건한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미관계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노력에 공백이 없도록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며 "이와 관련 한미간 기존 외교일정을 예정대로 추진해 긴밀한 공조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 "정부는 한반도와 국제정세 변화를 주시하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를 꾸준하게 추진해 남북관계 진전과 함께 평화를 제도적으로 정착시키는 데 역량을 계속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며 "정부는 우리 경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나가기 위해 미국 대선 결과가 우리의 거시 경제와 통상·산업 등에 미치는 영향을 다각도로 점검했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그간 미국 대선과 관련 다양한 시나리오를 세우고 이에 대비해온 것으로 전해진다.

외교부는 지난 8월 1차관을 팀장으로 한 태스크포스(TF, 전담조직)를 구성해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다양한 시나리오를 준비해왔다. 서 안보실장은 지난달 방미 당시 트럼프 행정부는 물론 바이든 캠프의 외교안보라인도 만나 한미 현안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 안보실장은 전날 국정감사에서 '미국 대선에서 누가 당선되더라도 당장 가동할 수 있는 안을 준비했냐'는 질문에 "나름대로 최선을 다해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청와대는 미국 대선 결과에 따른 당선 축하 서신과 전화 통화, 공개 메시지 등 외교적 관례에 따른 절차를 진행할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다만 청와대는 개표가 완전히 끝나고 패배한 후보의 승복 선언이 있을 때까진 입장을 내지 않고 상황을 지켜볼 것으로 점쳐진다. 2016년 미국 대선 당시에도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의 당선에 무게가 실렸지만 결국 트럼프 현 대통령의 승리로 끝났기 때문이다.

이번 대선에선 개표 초반 열세를 보였던 바이든 후보가 경합지역에서 역전에 성공, 승기를 잡아가고 있지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이 불복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개표가 완료되더라도 트럼프 대통령 측에서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는다면 당분간 혼란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현재 미시간과 펜실베이니아, 조지아주에서 개표 절차를 중단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 대통령 선거 결과가 어떻게 나오든 우리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계속 유지하는 것은 물론 더욱 발전시켜나가기 위한 협력을 계속 해 나갈 것"이라며 "새로이 들어설 정부와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달성을 위해서도 적극 협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首都圈 來日부터 1.5段階…2段階 못 막으면 自營業 다시 半토막
2
추미애 '윤석열 總長 職務排除' 5個 理由…"職務遂行 不可能"
3
'秋에 抗命' 서울中央地檢 平檢事 加勢…全國 20餘곳서 總蹶起
4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여호수아기(約書亞) 제6장
5
한문성경(漢文聖經)1912여호수아기(約書亞) 제4장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명지로 15-33 (역북동) 보성아파트 101동 1404호  |  대표전화 : 031)323-3371~2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