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 오피니언 >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창업수성(創業守成)
안종운  |  한자신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0.08  07:58:58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안종운  한자신문

<저작권자 © 한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創(비롯할‧시작할 창). 業(업 업). 守(지킬 수). 成이룰 성).

   
 
창업수성이란 말은 이창업 난수성(易創業難守成)의 줄인 말로서 모든 일을 시작 하기는 쉬우나 이룬 것을 지키기는 어렵다는 말이다.

다시말해 정치판에서 당선 되는것도 어렵지만 그것을 지키기는 더 더욱 어렵다는 말이다.

수(隋:581~619)나라 말의 혼란기에 이세민(李世民)은 아버지인 이연(李淵)과 함께 군사를 일으켜 관중(關中)을 장악했다. 이듬해(618) 2세 양제(煬帝)가 암살되자 이세민은 양제의 손자인 3세 공제(恭帝)를 폐하고 당(唐:618~907) 나라를 ‘창업’했다.

626년 고조(高祖) 이연에 이어 제위에 오른 2세 태종(太宗) 이세민은 우선 사치를 경계하고, 천하 통일을 완수하고, 외정(外征)을 통해 국토를 넓히고, 제도적으로 민생 안정을 꾀하고, 널리 인재를 등용하고, 학문‧문화 창달에 힘씀으로써 후세 군왕이 치세(治世)의 본보기로 삼는 성세(盛世)를 이룩했다. 이 성세를 일컬어 ‘정관의 치[貞觀之治:태종 정관 연간(627~649)의 치세]’라고 한다.

‘정관의 치’가 태어날 수 있었던 것은 결단력이 뛰어난 좌복야(左僕射) 두여회(杜如晦), 기획력이 빼어난 우복야(右僕射) 방현령(房玄齡), 강직한 대부(大夫) 위징(魏徵) 등과 같은 많은 현신들이 선정(善政)에 힘쓰는 태종을 잘 보필했기 때문이다. 어느 날, 태종은 이들 현신이 모인 자리에 이런 질문을 했다.

“창업과 수성은 어느 쪽이 어렵소?”
방현령이 대답했다.
“창업은 우후 죽순(雨後竹筍)처럼 일어난 군웅 가운데 최후의 승리자만이 할 수 있는 것인 만큼, 창업이 어려운 줄로 아나이다.”

그러나 위징의 대답은 달랐다.
“예로부터 임금의 자리는 간난(艱難) 속에서 어렵게 얻어, 안일(安逸) 속에서 쉽게 잃는 법이옵니다. 그런 만큼 수성이 어려운 것으로 사료되옵니다.”

그러자 태종이 말했다.
“방공(房公)은 짐과 더불어 천하를 얻고, 구사 일생(九死一生)으로 살아났소. 그래서 창업이 어렵다고 말한 것이오. 그리고 위공(魏公)은 짐과 함께 국태민안(國泰民安)을 위해 항상 부귀에서 싹트는 교사(驕奢:교만하고 사치함)와 방심에서 오는 화란(禍亂)을 두려워하고 있소. 그래서 수성이 어렵다고 말한 것이오. 그러나 이제 창업의 어려움은 끝났소. 그래서 짐은 앞으로 제공(諸公)과 함께 수성에 힘쓸까 하오.”

그렇다, 창업(創業) 하기도 어렵지만 수성(守城) 하기는 더욱 힘들다는 고사(故事)이다.
 
이제 본격적인 지방자치시대(地方自治時代)와 더불어 어느덧 20여년이 지난 지금 용인시장(龍仁市長)도 이제 민선(民選) 6기(期)를 맞이했다.

1996년 3월 용인(龍仁)이 시(市)로 승격(昇格)하면서 용인시장의 민선 1기 가 출발했다. 그러나 민선 1기 용인시의 수장(首長)이 뇌물수수(賂物收受) 혐의(嫌疑)로 구속(拘束) 되어 시장직(市長職)에서 도중(途中) 하차(下車)를 하게 됐다.
 
민선2기 에서도 당시(當時) 보궐선거(補闕選擧)에 의(依)해 당선(當選) 시장(市長)마져 재임중(在任中)의 역시(亦是) 비리사건(非理事件)으로 실형(實刑)을 선고 받았으며, 민선 3기(期)도 실형을 선거 받았다

민선4기는 인사비리(人事非理) 사건(事件)으로 대법원(大法院)까지 가는 공방(攻防) 끝에 결국(結局)은 실형이 확정(確定) 되었다

민선5기는 용인을 비리(非理) 시로 더욱 얼룩지게 만들어 시장 당사자(當事者)는 물론(勿論) 그의 가족(家族)들중 다수가 비리로 연루(連累)되어 당사자는 현재(現在)도 영어(囹圄)의 몸이 되어 있는 대표적(代表的)인 뇌물사건(賂物事件)의 극치(極致)를 이룬 실례(實例)이다.

왜 용인시장만 되면 비리의 늪 에서 벗어 나지 못할까. 이제 ‘비리도시’에 ‘비리시장(非理市長)’이란 오명(汚名)은 이제 여기서 더 나와서는 안될 말이다.
 
지날달 28일 청렴(淸廉) 대한민국(大韓民國)을 새롭게 시작(始作)하는 획기적(劃期的)인 부정(不正) 방지(防止)에 관(關)한 법률(法律), 청탁(請託) 금지법(禁止法), 일명(一名) 김영란 법(法)이 시행(施行) 되었다.

민선 6기 중반(中半)을 넘어 달려가고 있는 정찬민호는 제발 비리로부터 자유롭고, 신선(新鮮)한 충격(衝擊)을 주는 시장이 되고, 창업도 하였지만 수성도 할 수 있는 깨끗한 시장이 시장이 되길 바란다.

백만 시민들은 ‘젊은 시장’ ‘젊은 용인’ 정 시장에 대한 기대(期待) 또한 크다.

편견(偏見)없는 동그란사회(社會) ‘사람들의 용인’을 시정목표(施政目標)로 100만 시민(市民)과 함께 하겠다는 시정구호(是正口號)처럼 명예(名譽)는 조정(朝廷)에서 다투고, 이득(利得)은 저자거리 에서 다툰다는 조명시리(朝名市利)의 대표적인 명예(名譽)로운 민선6기 시장이 되기를 간절(懇切)히 발원(發源) 합니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네이버 구글 msn band blog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1
龍仁特例市, 農協·農業人團體 等 4곳서‘사랑의 列車’誠金
2
거문도 동백
3
半導體 高等學校 新設 本格化…마이스터高 指定 推進團 構成
4
龍仁山林敎育센터,‘겨울放學 피날레 家族旅行地’딱이네
5
龍仁特例市議會, 第270回 臨時會…2月 6日부터 9일까지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