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자신문
기사 (전체 1,740건) 제목보기제목+내용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동음이의어>’(12)「收用(수용)」과 「受用(수용)」
收 ① 거둘 수 ② 잡을 수用 ① 쓸 용 ② 베풀 용 ③ 써 용 受 ① 받을 수 ② 얻을 수 ③ 담을 수 ‘이번 국회에 상정된 “토지「수용」법안”은 위헌 소지가 있다.’할 때의 「수용」은 어떻게 써야 하는가? 이것도 「收用」과 「受用」이 있는데, 먼저
안종운   2017-04-18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동음이의어>’(11)「起動(기동)」과「機動(기동)」
起 ① 일어날 기 ② 설 기 ③ 시작할 기 機 ① 베틀 기 ② 기회 기 ③ 기계 기 動 ① 움직일 동 ② 어지러울 동 ③ 동물 동「起動」은 ‘몸을 일으켜 움직인다.’는 뜻으로 “起動을 못하는 환자.”라 하거나, 발전기, 전동기, 증기 기관 등의 운전을
안종운   2017-04-17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10)「懷古(회고)」와「回顧(회고)」
懷 ① 품을 회 ② 달랠 회 ③ 생각할 회古 ① 예 고 ② 옛일 고 ③ 선조 고回 ① 돌아올 회 ② 횟수 회 ③ 피할 회顧 ① 돌아볼 고 ② 생각할 고 ③ 돌볼 고 「懷」는 ‘생각하다. 품는다.’는 뜻을 가진 漢字니「懷古」는 ‘옛 일을 생각하다.’는
안종운   2017-04-15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9)「辭典(사전)」과「事典(사전)」
辭 ① 말씀 사 ② 글 사 ③ 사양할 사事 ① 일 사 ② 섬길 사典 ① 법 전 ② 책 전 ③ 맡을 전「辭典」과「事典」을 잘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辭」는 다스릴 란 (亂)에 매울 신(辛)을 짝지은 글자로 죄를 다스리기 위하여 설명하는 말 또는
안종운   2017-04-15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동음이의어>’ (8) 「制作(제작)」과「製作(제작)」
制 ① 마를 제 ② 억제할 제 ③ 금할 제製 ① 지을 제 ② 만들 제作 ① 지을 작 ② 만들 작 ③ 일할 작 일할 작물건을 만드는 '제작'에도 두 종류가 있다. 즉 규정이나 법칙 따위를 정한 것을 나타낼 때는「制作」이고, 기계나 작품 따위를 일정한 재
안종운   2017-04-11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7) 「改正(개정)」과「改定(개정)」
改 ① 고칠 개 ② 바로잡을 개正 ① 바를 정 ② 정월 정定 ① 정할 정 ② 그칠 정 ③ 편안할 정訂 ① 바로잡을 정 ② 고칠 정 ③ 정할 정 어떤 단체에서 회칙을「개정」하거나 법을 국민적 합의에 의해서「개정」했을 때「改正」이 맞는가? 아니면「改定」이
안종운   2017-04-07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6) 「收拾(수습)」과 「修習(수습)」
“2014년 4월16일 전남 진도 인근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해 304명이 죽거나 아직 수습되지 못한 해상사고입니다." 진도 팽목항에서 ○○방송 수습기자 김 아무개입니다.” 이 글은 3년 만에 인양에 성공한 세월호 관련 속보를 전하는 ○○TV 방송의
안종운   2017-04-07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5) 「移動(이동)」과「異動(이동)」
移 ① 옮길 이 ② 변할 이 ③ 모낼 이 動 ① 움직일 동 ② 어지러울 동 ③ 동물 동 異 ① 다를 이 ② 나눌 이 ③ 괴상할 이 기업 경영에 있어서 생산의 인적 자원으로서의 인간을 현 지위에서 어떤 변화를 주는 것을 가리켜「인사이동(人事異動」이라 한
안종운   2017-04-06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4) 「辭典(사전)」과「事典(사전)」
辭 ① 말씀 사 ② 글 사 ③ 사양할 사事 ① 일 사 ② 섬길 사典 ① 법 전 ② 책 전 ③ 맡을 전「辭典」과「事典」을 잘 구별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辭」는 다스릴 란 (亂)에 매울 신(辛)을 짝지은 글자로 죄를 다스리기 위하여 설명하는 말 또
안종운   2017-04-06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3) 「債權(채권)」과「債券(채권)」
債 ① 빚 채 ② 빚질 채權 ① 권세 권 ② 저울추 권 券 ① 문서 권 ② 계약서 권 우리는 요즘 젊은이들이 權利(권리)만 主張(주장)하고 자신의 義務(의무)를 다하지 않는다는 말을 자주 듣게 된다. 權利가 있으면 반드시 義務가 따른다는 것은 너무도
안종운   2017-04-04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2) 「異義(이의)」와「異議(이의)」
異 ① 다를 이 ② 나눌 이 ③ 괴상할 이義 ① 옳을 의 ② 맺을 의 ③ 뜻 의議 ① 의논할 의 ② 말할 의 ③ 꾀할 의 「異義」와「異 뭅 똑같이 「이의」라고 발음되어도 그 의미는 분명히 구별된다. 「異義」는 ‘다른 의미’,「異 뭅 ‘다른 의견, 반대
박필립   2017-04-02
[기획특집] '박재성 박사의 <동음이의어>' (1) 水面과 睡眠
“침몰 3년 만인 23일 수면 위로 세월호가 모습을 드러내자 사고해역에서 수면을 좀처럼 이루지 못한 채 인양관련 뉴스특보에 귀를 기울였다.” 이 기사는 세월호가 진도해상에서 침몰한 지 1073일 만에 수면 위로 떠오른 것을 보도한 기사 중 일부이다.
안종운   2017-03-23
[기획특집] 다문화(多文化) 가정의 언어적인 어려움과 해결(解決) 방안
다문화(多文化) 가정(家庭)이 겪는 여러 어려움 중 대표적인 것을 들라하면 필자는 서슴없이 언어적인 어려움을 들 것이다. 왜냐하면 언어란 ‘인간의 사상(思想)이나 감정(感情)을 표현하고, 의사(意思)를 소통(疏通)하기 위한 소리나 문자 따위의 수단’이
박필립   2017-03-21
[기획특집] 초등교과서한자어 병기(倂記) 반대 단체 및 개인에게 공개검증(檢證)제안(提案)
교육부(敎育部)가 2019년부터 초등학교(初等學校) 5∼6학년(學年) 교과서(敎科書)에 용어(用語) 이해(理解)에 도움이 되는 선에서 300자(字) 이내(以內)에서 한자(漢字)를 표기(表記)할 방침(方針)이라고 발표(發表)하자마자 교육(敎育)
안종운   2017-03-13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夢幻泡影(몽환포영)
夢(꿈 몽) 夕(저녁 석)이 의미 부이이고 瞢(어두울 몽)의 생략된 모습이 소리부로 밤에 몽롱하게 꾸는 꿈을 뜻한다.幻(헛보일 환) 幺(작을 요) 가는 실처럼 힘없이 가물가물 흔들린다(㇆)는 데서‘헛보이다’또는 사
안종운   2017-03-05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餘桃之罪(여도지죄)
餘(남을 여) 桃(복숭아 도) 之(갈 지, ~의 관형격 조사) 罪(형벌 죄) 이를 글자 그대로 풀이 하면 ‘남은 복숭아의 죄(罪)’란 뜻이다. ‘먹다 남은 복숭아를 왕에게 준죄’라는 뜻의 ‘식여도(食餘桃) 또는 여도지죄(餘桃之罪), 지나친 총애(寵愛)
안종운   2017-02-25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伯夷叔齊(백이숙제)
온 나라가 대통령(大統領)을 하고 싶어하는 사람들로 뉴스가 도배(塗褙)를 하고 있는 요즈음 오히려 왕(王)의 자리를 물려 받지 않고 떠나간 두 왕자(王子)의 내용(內容)을 담은 백이열전(伯夷列傳) 중에 일부(一部)를 이야기 보겠습니다.백이(伯夷)와 숙
안종운   2017-02-18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史魚秉直(사어병직)
사어병직(史魚秉直)은 신하(臣下)가 군왕(君王)에게 살아 생전(生前)에 받아 들여지지 않았던 간언(諫言)을 죽으면서 까지 시체(屍體)로 간(諫)하여 바로 잡았던‘시간(尸諫)’으로 알려진 천자문(千字文) 85번째 나오는 사어(史魚)에 대한 글귀이다.중국
안종운   2017-01-27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殿·堂·閤·閣(전당합각)
사찰(寺刹)이나 대궐(大闕)에 가보면 제일(第一)먼저 크고 웅장(雄壯)하게 나타나는 건물(建物)이 대웅전(大雄殿) 내지(乃至) 궁궐(宮闕)의 전각(殿閣)이다대웅전(大雄殿)은 대웅보전(大雄寶殿)이라고도 하며 중앙에 석가모니불을 모시고 왼쪽에 문수보살(文
안종운   2017-01-13
[사설·칼럼] 안종운의 漢字 이야기 – 管鮑之交(관포지교)
관중(管仲)과 포숙(鮑叔)의 사귐. 친구(親舊) 사이의 두터운 우정(友情)을 비유(比喩)하는 말이다.천자문(千字文)의 지은이 종요(宗要)가 효렴제도(孝廉制度)에 의 관리(管理)로 선발(選拔)되어 드디어 궁궐(宮闕)에 입성(入城)한다. 화려(華麗)한 궁
안종운   2017-01-05
 81 | 82 | 83 | 84 | 85 | 86 | 87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 중부대로 1331번길8(역북동), 2층  |  대표전화 : 031)323~337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경기 아 50649  |  발행·편집인 : 안종운  |  최초등록일 : 2013년 4월 18일
Copyright © 2013 한자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hanjanews.com